공지사항

11번째 개인전 -공주 별곡

페이지 정보

작성자 왕비 작성일18-01-06 18:32 조회332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김혜식 11th SOLO EXHIBITION 公 州 別 曲

짧은 시간이지만 내 인생 속에 사진을 끌어 들이고 많은 열정을 사진과 함께 하면서 살아 왔다. 첫 주제로 성안 마을을 시작하였다. 그리고 이어서 공산성, 금강, 제민천, 시장사람들, 우시장 사람들을 비롯하여 공주나 세종의 발굴 현장, 백제 문화제 그리고 공주골목 등을 작업하였다. 대부분 공주를 주제로 전시를 하거나 책으로 내 마음을 담았다. 이러한 작업들은 내 주변의 것들과 친해지는 계기를 만들어 주었으며 가까이에서 손잡고 살아가고 있음을 느끼게 하였다. 그리고 그것들은 어느 날 다시 풍경이 되어 내 사진 안으로 들어왔다.

 

돌이켜보건대 나는 주목받는 것보다 주목받지 못하는 풍경에 관심을 갖는다는 걸 알았다. 소외된 현장, 소외된 풍경을 사진 속으로 끌어들여 함께 하였다. 그 풍경 또한 공주이며 내 삶의 연장선이다. 그러므로 멋진 사진을 얻기 위해 현장으로 달려가는 일보다 사진을 통해 즐기거나 교감하는 일에 열중하였다. 따라서 이러한 사진들은 기록적이라거나, 혹은 예술적인 사진이라는 거창한 의미를 부여하기보다 그때마다 내가 무엇에 반응하는지를 말해주었을 뿐이다. 따라서 사진은 언제나 내가 앞으로 어떻게 살아가야하는지를 말해주었다. 그러므로 언제나 내 사진 속에는 내가 있음을 느낀다.

 

때때로 다른 영역으로 발을 들이기도 했다. 그러나 이제와 돌이켜보니 모두 사진으로 연결되어져 사진의 자리로 되돌아왔다. 결국 일련의 과정들은 사진으로 더 나아기기 위한 디딤돌 역할을 하였다는 걸 느낀다. 사진을 가지고 노는 놀이의 연장에 불과 했으므로 기막히게 근사한 사진 한 장 제대로 있을 리 없다. 게다가 여행을 좋아하다보니 밖으로는 공주를 벗어난 여행사진을 찍고 책을 만드는 일에 열중하면서 또 다른 사진을 통한 소소한 삶의 기쁨을 조금 더 누릴 줄 아는 방법을 배웠을 뿐이다.

 

그러했음에도 불구하고 인정해주시고 불러들여 판을 벌여주시는 시 관계자분들과 많은 응원을 해주며 함께하는 예술적 동지들의 큰 사랑에 늘 감사한다. 사진을 통해 지역에서 또 다른 역할을 하라는 격려로 받아들이면서 앞으로는 <사진처럼, 스스로 사진이 되어> 공주사람의 기억을 새길 수 있는 사진을 남기면서 살아갈 것을 약속한다.

 

올해는 유네스코 문화유산 지역이 주목을 받아 유난히 문화유산관련 사진들의 발표가 많았다. 공주문화유산을 아름답고 빛나는 사진으로 남겨주신 지역의 사진작가들께 경의를 표하며 함께 기뻐한다. 그리하여 이번 전시는 큰 의무감을 내려놓고 편하게 公州別曲라는 제목으로 그동안 공주가 변해가는 모습을 담은 소소한 사진을 담담히 내보이기로 한다. 우리의 모든 기억이 허술한 것까지 고스란히 공주의 역사가 되길 기원하면서 다시 한 번 불러주신 공주시와 공주 문화원에 깊이 감사드린다.

Throughout my life I have been able to trace my passions through photographs, even if for just a short time. I started my first title with the picture of Seongan Vilage. I then took pictures of Gongsanseong, Jemincheon, market vendors, a cattle market, an excavation site, Baekje Cultural Festival’s fields and also Gongju’alley in Gongju city and Sejong. I mainly put my mind to displaying Gongju through exhibitions or compiling the pictures into a book. This kind of work allowed me to grow close and feel familiar with my surroundings. One day, these things became scenery to me once again as they were photographed.

 

Looking back, I knew I was more interested in landscape that did not receive attention rather than the landscape that did. Within these photographs, I captured isolated fields and landscapes. The landscapes are also in Gongju, an extension of my life. Therefor I was absorbed in to enjoy or to commune form pictures more then to run for to take picture to fild.

Therefore, in order to capture beautiful pictures, I was more absorbed in enjoying forming the pictures where I was, rather than running to find other scenes. For that reason, these kinds of pictures became like records or even historical. More so than serving as a blessing for others, these photos have spoken for times and places when I could not. As a result, these pictures always shown me how to continue to move forward into the future. Whenever I look at these pictures, I can feel a part of me within them.

 

Sometimes, I found myself stepping into other territories. But perhaps, looking back I have found that all the pictures have a place in connecting to all things. Finally, throughout the process I have felt that a series of courses were necessary as stepping stones to further improve my pictures and move forward. As I take these pictures, and I try to extend it’s breathtaking beauty, nothing can come close to the actual scene.

As I’ve discovered my enthusiasm for traveling abroad, and leaving Gongju to take travel pictures for my books, I’ve learned to find and enjoy life’s simple joys through the process.

Nevertheless, I thanks for big love to Gongju city officials and allys because of to be admitte to be prepared work for me.

Nevertheless, I recognize and give thanks to Gongju’s city officials and assistors in helping my art take form and have the same great love and gratitude for them.

Taking as words of encouragement throughout local , From now on, I promise to live to leave a good memory of Gongju’ people ( like picture, make my own to be picture)

Taking the words of encouragement throughout local support, from

now on another role of these pictures has been preserving and remembering the people of Gongju and allowing their history to continue on through these photos. There are many photo announcement in Gongju about UNESCO Picture Cultural Heritage this year. This year, UNESCO has given a lot of special attention and publications to our Cultural Heritage Pictures. I am greatly pleased to express to local photographer respect to give us many beautiful and shine photos Gongju Cultural Heritage

 

I would like to express my great joy and respect to Gongju’s Cultural Heritage who has preserved the fullness of Gongju through providing beautiful and radiant pictures. Thus, without a large sense of pressure, this exhibit is comfortably displaying the small and minor changes Gongju has experienced through pictures. I pray that as all of us remember the humble, yet untouched history of Gongju City.

 

[이 게시물은 kowpa님에 의해 2018-01-08 14:24:48 김혜식에서 복사 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